• 질염
  • HOME > 부인과진료 > 질염

 지난해 새로 등록한 신차 중에서 경유차의 비중이 휘발유차를 처음으로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.

 

 10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신규 등록한 차량은 전년보다 0.7% 증가한 154만3천564대였다. 이 중 경유차가 전년보다 13.5% 증가한 67만2천25대로 집계됐다. 전체 등록 신차 중 43.5%를 차지하며 비중이 제일 컸다. 반면 휘발유차 신규 등록 대수는 65만6천128대로 9.3% 감소했다. 전체 등록 신차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42.5%에 그쳤다. 이어 LPG차가 17만5천958대로 11.4%를 차지했고 하이브리드차는 2만9천60대가 등록돼 1.9%의 비중을 보였다.

 

 등록 신차 중에서 경유차가 휘발유차의 비중을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. 2012년만 해도 휘발유차 47.2%, 경유 38.6%, LPG 11.2%, 하이브리드 2.3% 등의 분포를 나타냈다.

 

 이런 변화에는 기술의 발달로 소비자 인식이 상당 부분 개선되면서 경유차 판매가 가파르게 늘어난 점이 배경으로 꼽힌다. 휘발유차보다 기름값이 덜 들지만 소음 문제나 기술적 안정성 측면에서 뒤처진다는 인상을 줬던 경유차가 엔진 상품성을 높이며 이 같은 평가를 불식시키면서 인기를 끌고 있다는 것이다. 캠핑 인구의 증가와 함께 경유를 쓰는 모델이 많은 스포츠유틸리티차량(SUV) 등 레저용 차량(RV)의 수요가 크게 늘어난 점도 판매 확대에 요인이 됐다. 수입 경유차의 판매 증가도 영향을 줬다. 지난해 등록된 수입 신차 중에는 경유차가 61.7%로 가장 비중이 높았고 휘발유차가 34%, 하이브리드 차종이 3.6%를 차지했다.

 

 

 

 
 
모바일 버전으로 보기